허니볼FC 체험로그 

BASKET체험BALL

농구를 처음 시작하는 뉴비들을 위한 농구 꿀팁 4가지

가까운 한강에서도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농구! 하지만 시작하기에 앞서 막연한 두려움이 생긴 멤버라면 이번 꿀팁이 도움이 될 거에요.

농구, 오해와 진실   

농구, 키가 정말 중요한가요?

“농구=큰 키”라는 선입견 때문에 선뜻 다가가기 힘들었을 텐데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키가 작은 사람도 농구를 충분히 할 수 있어요! NBA의 스퍼드 웹 선수는 키가 168cm임에도 불구하고 86년 올스타전 페스티벌로 열린 슬램덩크 컨테스트에서 덩크왕을 차지한 사례가 있어요. 이외에도 160cm의 머그시 보그스, 172cm인 마커스 킨, 177cm인 사익스 등 키가 작아도 맹활약한 선수들이 있고요. 실제로 농구 동호회나 동아리에서 키 작은 선수들이 활약하는 때도 많고, 키가 작아서 유리한 점도 분명히 존재해요.


핸즈업 농구 클럽 2기부터 지금까지 오랜 기간 함께하고 있는 멤버 혜승님도 농구를 하기에는 작은 키(158cm)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포인트 가드(주로 팀이 공격할 때 게임을 리드하면서 적재적소에 공을 공급하는 일종의 플레이메이커 역할)를 맡아 맹활약하고 있는 만큼 키와 상관없이 농구를 즐기고 있어요!

  농구, 이것만은 준비하기

농구화 구매 해야할까요?

처음부터 농구화를 신기 어렵다면 굽이 높지 않고 발바닥 쿠셔닝이 충분한 운동화를 신는 것이 좋아요. 쿠셔닝이 얇은 신발은 족저근막염에 걸릴 위험이 높고, 굽이 높은 신발은 발목을 접질릴 확률이 높기 때문이에요. 


해를 거듭하면서 첨단으로 무장한 농구화가 등장하고 있어요. 갖가지 기술이 장착되어 코비 브라이언트, 르브론 제임스, 데릭 로즈 등 슈퍼스타들의 플레이를 더 원활하게 돕고 있는데요. 그러면 과연 농구화가 선수들의 플레이에 미치는 영향은 어느 정도일까요? 전문가들은 "20~30% 정도"라고 견해를 밝혔지만...


농구화를 구매하기로 마음먹었다면, 가격이 비쌀다고 좋은 신발은 아니에요. 가격만 고려하는 것이 아닌 “착용감”, “접지력”, “쿠셔닝”, “통기성”을 고려해서 자신에게 맞는 신발을 골라야 하는데요, 어떤 신발이든 직접 신어보는 것이 가장 정확하지만 한 가지 팁을 주자면 농구에도 발목이 있는 제품과 없는 제품이 있는데, 발목에 안정감을 주고 싶다면 미드, 하이 제품을 추천해요. (발목이 약한 사람이라면 신발에만 의지하는 것보단 보호대를 착용하길 추천해요.)

구석구석 존재하는 전문가의 팁 활용하기!

WKBL 2순위로 신한은행에 선발되고, 얼떨떨하면서도 나 진짜 열심히 해야겠다. 어디 도망칠 구석도 없다 이런 생각이 들면서 정말 열심히 선수생활을 하겠다는 다짐을 했어요. 그리고 훈련을 하는데 부상으로 인해 몸상태가 안좋아도 아파도 해야한다는 강박이 조금 있었어요. 선수는 몸이 생명인데, 눈 앞에 시합만 생각했던 것 같아요. 


그렇게 신한은행에서 실업팀으로 가게되고, 시합을 뛸 수 있는 기회도 점차 줄어들더라고요. 농구 선수는 시합장에서 경기를 뛰어야하는데 경기를 뛰는 시간보다 벤치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다보니 주도적으로 제 인생을 살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고, 다른 진로를 생각하며 선수생활을 그만두게 되었어요.

농구, 어떤 근육을 사용할까?

필라테스 지도자로 전향했다가 최근 농구 지도자를 시작하셨잖아요.


필라테스는 대학교때 농구부 선배 추천으로 자연스럽게 시작하게 되었어요. 필라테스 강사 교육까지 진행하면서 자리를 잡았지만 여전히 농구에 대한 미련이 많이 남더라고요. 3X3 농구 대회도 출전하고 동호인들과 운동을 하면서 농구에 대한 애정이 더 커지더라고요. 그래서 지인들에게 조금씩 농구 코칭을 하기도 하고, 스포츠콕 핸즈업 농구클럽 지도자 제안이 들어와 농구 지도자로 활동하게 되었어요. 


그리고 필라테스는 농구에 접목할 것이 많아서 병행하는 방향을 계속 구성하고 있어요. 부상으로 인해 힘들었던 경험이 있었기에, 다치지 않고 안전하게 농구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거든요. 농구를 하면서 힘든 순간이 많았는데 지도를 하면 보람 있는 순간이 더 많더라고요. 코칭을 하면서 틀에 박힌 것이 아니라 계속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고 다양한 분야와 접목하고 적용해보면서 저를 찾아온 분들이 만족하는 모습을 계속 보다보니 지도자라는 직업에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고요.

농구를 즐기고 싶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