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민과 함께 하는 삶을 꿈꾸는 서퍼

서핑 마스터 전병철 

"파도를 타면서 많은 행복을 느꼈는데요. 
제가 경험한 이 행복한 마음을 많은 분들이 느낄 수 있도록 전해주고 싶어요. 
그리고 제가 나고 자란 양양의 바다가 깨끗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어요.

 물치해변은 비정기적 비치클린 캠페인을 하며 바다에 떠다니는 쓰레기를 줍고 있는데, 
궁극적으로 어떻게 하면 깨끗한 바다가 지속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어요. 

많은 분들이 깨끗한 환경에서 자연과 오랜 시간 함께하길 원해요."



서핑 마스터 전병철 선생님

#강원도로컬 #유머는기본 #보충교육은계속된다

  • 서울시서핑협회 교육 전담 강사
  • 서프살롱 대표 지도자
  • 서울시서핑협회 강사자격증
  • 로컬 하와이안 부럽지 않은 강원도민


Part one, 나를 위한 도전 #서핑


안녕하세요. 간단한 소개 부탁드릴게요.

저는 양양 물치해변에서 서프살롱을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시서핑협회에서 서핑 교육을 전담하여 진행하고 있는 전병철입니다.


서핑은 언제 시작하셨나요?

2015년 겨울에 시작했습니다.


제일 자신 있는 기술은?

깊게 찢는 바텀턴이 가장 자신 있습니다.(서퍼가 파도 표면 가장 아래에서 시도하는 기술. 이 기술을 통해 서퍼는 속도를 붙여 나아갈 수 있다. 파도면 아래에 도달하면 서퍼는 파도의 열린 면(진행 방향)을 바라보며 상·하체 회전력을 이용해 올라간다.)


그렇다면 제일 좋아하는 기술은?

보드 위에 엎드려있기 😂


서핑은 어떤 매력이 있나요?

내 뜻대로 되지 않고, 수시로 변하는 바다와 하나가 된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인 것 같아요. 파도를 읽었다고 생각했지만, 좌절할 때도 많거든요. 서핑을 타면 거만함이 아닌 겸손함과 노력, 성실이 중요하다는 것을 늘 느껴요.


서핑을 하면서 언제 제일 많이 실력이 향상되었나요?

서핑을 시작하고 2년차에 접어들 때 즈음 겨울서핑을 하면서 늘게 되었습니다. 꾸준히 오래 하는만큼 실력이 느는 것 같아요.


서퍼 중에 가장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신가요?

적지 않은 나이임에도 세계프로리그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서퍼 켈리 슬레이터 입니다.


서핑을 하는 시간 외에는 무엇을 하시나요?

 서핑을 알고 제 삶은 온통 서핑 뿐인 것 같습니다.


Part Two, 스포츠로 세상을 즐겁게 #스포츠콕과함께


서핑샵까지 오픈한 계기가 있을까요?

양양에서 태어나고 자란 로컬로서 바다는 서퍼들만의 장소가 아닌을 알려주고 싶었어요. 서퍼들이 자리하기 전에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었다는 것을 인지시켜주고 싶었고, 어민들의 생활 터전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함께 융화되고 자리할 수 있는 서핑 문화를 만들고 싶어서 작은 어촌 마을에 오픈하게 되었습니다.


스포츠콕과 어떤 인연으로 함께하게 되었나요?

서프살롱은 서울시서핑협회 전담교육기관인데요. 먼저 서울시서핑협회와 함께 업무를 진행하던 중 스포츠콕도 함께하게되었어요.

서핑 대중화를 위해 고민하고 있다는 점에서 합류를 결정하게 되었고, 건강하고 안전한 여가라이프를 위해 스포츠콕과 함께한다면 서핑을 조금 더 대중화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을 갖고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여름에 즐기는 ‘핫’한 종목으로 서핑이 떠오르고 있어요. 서핑의 인기에 힘입어 서핑을 처음 접하는 분들도 많을 것 같아요. 처음 서핑을 접할 때 가장 신경써야 하는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안전이 가장 중요하죠. 일정 수준 이상 내가 파도를 잡을 줄 안다 생각하면 안전문제를 배제하곤 하는데, 자연은 우리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거든요. 재밌게 즐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안전문제가 발생되지 않게 겸손한 마음으로 서핑을 즐겨주시면 좋겠어요.


서프살롱만의 교육 철학이 있을까요?

천천히 하나하나 꼼꼼하게, 기본부터 튼실하게, 욕심을 버리면서 성취감을 얻기


Part Three, 꾸준함의 가능성을 믿어봐


서핑을 타면서 목표가 있으신가요?

 파도를 타면서 많은 행복을 느꼈는데요. 제가 경험한 이 행복한 마음을 많은 분들이 느낄 수 있도록 전해주고 싶어요. 그리고 제가 나고 자란 양양의 바다가 깨끗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어요. 물치해변은 비정기적 비치클린 캠페인을 하며 바다에 떠다니는 쓰레기를 줍고 있는데, 궁극적으로 어떻게 하면 깨끗한 바다가 지속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어요. 많은 분들이 깨끗한 환경에서 자연과 오랜 시간 함께하길 원해요.


5년 후에는 어떤 일을 하고 있을 것 같으신가요?

아마도 파도를 타며 더 많은 분들께 행복을 전해드리고 있지 않을까요?


어떠한 가치관(비전)을 갖고 계신가요?

미국 영화중 전쟁 휴우증을 가지고 있는 참전 군인들을 대상으로 한 “작전명 서핑”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삶의 의욕을 잃고 있던 이들이 서핑을 배우고 ‘내일이 기다려진다’ 라는 말을 합니다. 저 역시 많은 분들께 내일이 기다려지는 조금 더 행복한 삶과 건강한 가치관을 선물해드리는 것이 제 가치관입니다.


마지막으로 병철쌤의 매력 3가지를 꼽자면?

친근한 말투 (바다에선 모두가 평등해집니다.)

유머감각

외모?